한국과 일본, 관광교류 재개와 활성화 협력 방안 논의한다

[ 기사위치 취미/레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한국과 일본, 관광교류 재개와 활성화 협력 방안 논의한다

이브필라테스(부천)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한국과 일본, 관광교류 재개와 활성화 협력 방안 논의한다


- ‘제35회 한일관광진흥협의회’ 온라인 개최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와 일본 국토교통성(대신 사이토 테츠오)은 11월 17일(수) ‘제35회 한일관광진흥협의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양국 간 관광교류 재개와 활성화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한국과 일본은 관광 협력을 통해 양국 관계를 발전시키고자 1986년 ‘한일관광진흥협의회’를 출범하고 양국을 둘러싼 여러 상황에 관계없이 매년 꾸준히 열어왔다. 그러나 작년에는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순연한 바 있다. 올해는 양국 간 협력으로 관광교류를 재개하고 관광산업 회복 논의가 필요하다는 인식 속에 온라인으로 행사를 마련했다.


이번 협의회에는 문체부 김장호 관광정책국장과 일본 국토교통성 관광청 가네코 도모히로 심의관을 비롯해 양국 관광공사, 관광업계,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다. 참석자들은 양국의 정책 발표(중앙정부?지자체), 업계 발표 및 의견교환, 기조 강연, 온라인 여행 등을 함께하며 양국의 관광교류 재개?활성화를 위한 공동 노력을 다짐할 계획이다.


양국의 정책 발표에서는 한국 문체부의 ‘한국-싱가포르 여행안전권역 추진사례’와 일본 관광청의 ‘관광 부활을 향하여’, 한국 인천의 ‘지능형(스마트) 관광도시 사례’와 일본 미에현의 ‘열린 관광 및 골프 관광’을 주제로 다룬다. 양국의 관광공사와 여행업협회는 한일 관광 교류뿐만 아니라 해외여행을 재개하기 위한 노력과 방안들을 발표하고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이어 일본의 열린관광 사례(사회복지법인 코우지카이)와 한국의 관광 기술 기업 사례{(H2O 호스피탈리티:한국, 일본, 태국에서 기술 기반 종합 숙박을 운영하는 기업(관광 글로벌 챌린지 선정기업)}에 대한 강연과 관광시찰을 대체한 양국의 온라인 여행을 진행한다.


문체부 김장호 관광정책국장은 “이번 협의회를 계기로 코로나19 확산 이후 현저하게 감소한 양국 간 관광 교류를 재개하고 확대하기 위한 노력이 계속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 아울러 양국 방역 상황의 호전과 함께 가까운 시일 내에 구체적 성과들이 나타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fmebsnews  

<저작권자 © 이브필라테스(부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