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년 대ㆍ중소기업 혁신 협력관계(파트너십) 지원사업 공고

[ 기사위치 경제/사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22년 대ㆍ중소기업 혁신 협력관계(파트너십) 지원사업 공고

이브필라테스(부천)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22년 대ㆍ중소기업 혁신 협력관계(파트너십) 지원사업 공고


- 중소기업을 핵심 동반자로 육성할 주관기관(대중견기업, 공공기관) 모집 -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대기업, 공공기관, 중견기업(이하 주관기업)과 중소기업 간 협력을 통해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대·중소기업 혁신 협력관계(파트너십) 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주관기업이 핵심 동반자(파트너)로 육성할 참여기업과 연합체(컨소시엄)를 구성{연합체(컨소시엄) 구성 : 주관기업(대·공·중견기업) + 수행기관(지원기관) + 참여기업(중소기업)}해 중소기업 현장 애로사항에 대해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진설명: 상생누리집 갈무리


‘12년부터 ’21년까지 61개 주관기업이 정부와 함께 1,023억원의 자금을 조성하고 2,750개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지원함으로써, 대표적인 상생협력 실천 사업으로 자리 잡았다.


‘엘지생활건강’은 ‘14년부터 동 사업에 참여해 협력사의 현장 애로사항을 지원하고 있으며, 협력사인 ‘경동포장’은 원자재 재고 운영체계 개선 과제를 통해 원자재 평균 재고량 감축(150톤 → 70톤) 등으로 연간 9천 7백만 원의 원자재 재고 금액 절감효과를 달성했다.


‘22년도에는 주관기업이 출연한 상생협력기금과 정부가 함께 100억원 규모로 자금을 조성해 450여개 중소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동안 중소기업의 생산성 혁신을 중점적으로 지원해왔으나 급변하는 산업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업종별 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21년도부터 중소기업의 제품ㆍ공정개선ㆍ조직혁신을 포괄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체계를 마련했다.




특히, 올해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에 대한 인식 부족과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공급망 차원의 공동 대응역량을 확충하기 위해 ‘이에스지(ESG) 혁신형’ 분야를 신설했다.


‘22년도 주관기업은 상반기 중 총 3회에 공모를 걸쳐 모집하며 자세한 내용은 ‘상생누리(winwinnuri.or.kr)’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며,


주관기업으로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대·중견기업, 공공기관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02-368-8437, 8717)으로 문의하면 된다.



fmebsnews  

<저작권자 © 이브필라테스(부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