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상점 기술보급사업 추진으로 소상공인 혁신 주도한다.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 점포 경영·서비스 혁신을 위한 스마트상점 기술보급사업 공고.

[ 기사위치 경제/사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스마트상점 기술보급사업 추진으로 소상공인 혁신 주도한다.

이브필라테스(부천)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 점포 경영·서비스 혁신을 위한 스마트상점 기술보급사업 공고.

스마트상점 기술보급사업 추진으로 소상공인 혁신 주도한다.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 점포 경영·서비스 혁신을 위한 스마트상점 기술보급사업 공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소상공인 점포의 경영·서비스 혁신을 위해 사업장에 스마트기술을 보급하는 ‘스마트상점 기술보급사업’을 공고하고, 상점가 및 업종별 협·단체의 신청을 3월 18일(금)까지 받는다고 밝혔다.


‘스마트상점 기술보급사업’은 온라인·비대면 소비 확산 등 시장환경 변화에 따라 소상공인 사업장에 적시 스마트기술 도입 지원을 통해 소상공인의 경쟁력 제고와 대응할 수 있도록하는 사업으로 ’20년부터 추진해오고 있다.



사진설명: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누리집 갈무리


올해에는 경영·서비스 혁신에 적합한 스마트기술을 중점 발굴하고 약 5,500곳의 소상공인을 선정·지원함으로써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기술 발굴은 키오스크(무인 계산기)주문, 로봇 튀김기로 생산, 거울만 봐도 고객의 필요한 정보를 축적 분석을 통해 조언해주는 ‘스마트미러’와 서빙로봇 서비스, 인공지능(AI) 매출 분석을 위한 분야등이다.


이번에는 소상공인이 밀집된 상점가, 업종별 협·단체를 대상으로 우선 모집하고, 3월에는 개별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신청·접수를 실시해 상점가와 업종별 협·단체에 속하지 않는 개별 소상공인까지 지원대상을 확대한다.



선정된 상점가와 업종별 협·단체 소상공인은 최대 5백만원(국비 70% 한도)을 지원받게 되며, 다수의 스마트기술 도입하는 선도형 스마트상점은 최대 1천 5백만원(30곳, 국비 70% 한도)을 지원받게 된다.


또한, POS 기기나 테이블 위에 있는 메뉴잇으로 메뉴를 주문하면 찾아서 주문한 메뉴를 제공 해 주는 서빙로봇 등과 같이 고가의 장비를 도입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시범적으로 렌탈·리스 지원도 추진할 계획이다.




중기부 신재경 스마트소상공인육성과장은 “스마트기술 보급이 코로나로 인해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최대한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중기부 누리집(www.mss.go.kr)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누리집(www.sema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fmebsnews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이브필라테스(부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