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산불진화 드론 합동훈련 처음 실시

산불 발생 시 신속한 초동진화, 최적화된 진화능력 배양으로 정밀한 산불지휘체계 마련

[ 기사위치 경제/사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최첨단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산불진화 드론 합동훈련 처음 실시

이브필라테스(부천)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산불 발생 시 신속한 초동진화, 최적화된 진화능력 배양으로 정밀한 산불지휘체계 마련

최첨단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산불진화 드론 합동훈련 처음 실시


- 산불 발생 시 신속한 초동진화, 최적화된 진화능력 배양으로 정밀한 산불지휘체계 마련 -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16일(수) 부터 18일(금) 까지 3일간 대전광역시 서구 엑스포다리 일원에서 드론을 활용한 산불감시부터 진화까지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전국 드론산불진화대 합동훈련”을 처음 실시한다.


드론산불진화대는 야간 및 험준한 산악지형의 산불이나 잔불 진화·뒷불 감시에 유용하게 활용되고 있는 정보통신기술(ICT)에 기반한 산불 대응시스템 진화자원으로 이번 산불 초동 진화체계 구축 일환인 합동훈련을 통해 산불 상황에 최적화된 진화능력을 배양하여 드론진화대를 정예화할 계획이다.



사진설명:  산불 드론진화대 합동훈련장 전경<사진제공=산림청>


이날 대규모 드론진화대 합동훈련은 산불 발생 시 초동 진화를 위한 신속한 현장 출동체계 마련 및 드론 투입·운영에 따른 장·단점과 문제점 등 개선방안을 도출하는 데에도 그 의미가 있다.


이번 훈련에 동원된 드론산불진화대 10개 팀(진화 드론 13대, 정찰 드론 10대, 산불지휘차 1대) 등 정보통신기술(ICT)에 기반한 첨단 산불 진화 장비는 산불 현장 대책본부의 산불지휘차에 탑재된 드론 영상 시스템에 산불 진화 과정을 실시간으로 보여줌으로써 시시각각 변화하는 산불 상황에 신속하게 실전과 동일한 훈련실시로 산불 진화에 대응할 수 있는 훈련이다.


이번 합동훈련장소인 대전광역시 엑스포다리 훈련장은 전방에 산림이 있어 진화 전력·전술을 위한 다양한 훈련이 가능하여 앞으로 상설훈련장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특히, 진화기술 부분인 환경 여건(지형·고도·풍속 등)을 고려한 압축에어로졸의 효과적 진화방식, 비행권역의 전파 제한 거리, 비가시권 지역의 위험성(신호·영상 끊김), 군집 진화 가능 여부, 산림 내 고압선 전파방해 분석 등 그동안 운영상 나타난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분석하여 개선방안 도출 및 안전성을 높여 드론진화대 투입을 전국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산불 발생시 산림청장은 드론진화대 총 동원령 1~3 발령 단계에 따른 드론진화대 총괄 지휘권 부여 및 임무와 역할, 드론진화대의 팀별 구성·운영체계 등도 훈련기간에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최근 10년간 우리나라 산불은 연평균 474건이 발생해 1,119㏊의 산림이 피해를 보았으며, 올해는 ’22.2.16 현재 143건에 59.7㏊의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강원, 경북 등 동해안 산불은 지난해 108건이 발생하여 연평균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상황이다.


지난해 주요 발생 원인은 부주의로 인한 산불이 68%, 입산자 실화 38%, 소각산불 14%, 건축물 화재 전이 6% 순으로 나타났으며, 지역별로는 경기 21%, 경북 17%, 강원 14% 순으로 나타났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이번 드론산불진화대 합동훈련을 계기로 국민들이  산불로부터 안심할 수 있도록 신속한 출동 및 초동진화 체계를 구축하는 등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최적화된 산불 대응 전략을 발전 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fmebsnews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이브필라테스(부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