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경제의 근간 ‘중소기업’, 전체 기업의 99%·근로자 81%

「2020년 기준 중소기업 기본통계」공표

[ 기사위치 경제/사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우리 경제의 근간 ‘중소기업’, 전체 기업의 99%·근로자 81%

이브필라테스(부천)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2020년 기준 중소기업 기본통계」공표

우리 경제의 근간 ‘중소기업’, 전체 기업의 99%·근로자 81%


- 「2020년 기준 중소기업 기본통계」 공표-


중소벤처기업부는 7월 28일(목), ‘2020년 기준 중소기업 기본통계’를 공표했다.


중소기업 기본통계는 매년 통계청 ’기업통계등록부‘를 기반으로 작성하고 있는 국가승인 통계이며, ’기업통계등록부‘는 국내 모든 기업을 포괄하는 기본 통계자료로 사업자등록번호·법인세 등 기업 관련 행정자료와 전국사업체조사, 경제총조사 등 통계조사가 결합된 자료이다.


특히, 올해는 통계청으로부터 신속하게 기업통계등록부를 제공받아 중소기업 기본통계의 공표시기를 3개월 단축(작년의 경우 ’21년 10월 공표) 했다.


통계 작성기준에도 일부 변화가 있었다. 우선, 중소기업 기준과 관련하여 ’20년 이후 중소기업기본법 개정사항을 반영해 중소기업협동조합을 중소기업에 포함하고, 공시대상기업집단 소속회사를 제외했다.


또한, 통계청 기업통계등록부 개선사항을 반영해 중견기업을 중소기업에서 제외하는 등 중소기업 기본통계의 정확도를 높였다.


참고로 과거 통계와 비교가 가능하도록 ’19년 기준 통계의 경우 ‘20년 작성기준으로 재작성하여 비교했다.


`20년 기준 국내 중소기업수는 전년(‘19년) 대비 5.7% 증가했다. 다만, 코로나19 등 영향으로 숙박·음식점업, 예술·스포츠·여가관련서비스업 등 일부 업종( 숙박음식(기업수 3.0%↑, 종사자수 6.7%↓, 매출액 5.1%↓), 예술·여가(기업수 3.4%↑, 종사자수 4.1%↓, 매출액 11.8%↓))*은 기업수가 증가한 반면 고용 및 매출이 감소하면서, 중소기업 총 종사자수와 매출액은 각각 1.5%, 0.7% 증가하는데 그쳤다.




업종별 기업수는 도·소매업 178만 5,627개(비중 24.5%, 0.4%p↑), 부동산업 123만 5,585개(비중 17.0%, 0.1%p↑), 숙박·음식점업 84만 334개(비중 11.5%, 0.3%p↓) 순으로 기업수가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전자상거래를 영위하는 무점포소매업이 크게 증가(29.9%↑)하면서 도·소매업(0.4%p↑) 비중이 가장 크게 증가했고,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0.2%p↑),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임대서비스업(0.2%p↑), 정보통신업(0.2%p↑) 등도 전년 대비 비중이 증가했다.


제조업(0.4%p↓), 숙박·음식점업(0.3%p↓), 운수·창고업(0.3%p↓) 등도 기업수는 증가했지만 전체 업종 대비 비중은 감소했다.




종사자 기준으로는 도·소매업 335만 2,055명(비중 19.1%, 0.2%p↑), 제조업 331만 5,354명(비중 18.9%, 0.3%p↓), 건설업 179만 5,806명(비중 10.2%, 0.1%p↓) 순으로 종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의 경우 도소매업 종사자가 크게 증가(86,629명↑)하면서 제조업 종사자 비중이 ’15년 중소기업 기본통계 작성 후 처음으로 2위로 밀렸다.


전년 대비 종사자 비중이 증가한 업종은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0.4%p↑), 부동산업(0.3%p↑), 정보통신업(0.2%p↑), 도·소매업(0.2%p↑) 등이 있고, 숙박·음식점업(0.9%p↓), 제조업(0.3%p↓) 등은 비중이 감소했다.





매출액 기준으로는 도·소매업 918조 4,883억 원(비중 34.4%, 0.7%p↑), 제조업 683조 8,759억 원(비중 25.6%, 1.3%p↓), 건설업 299조 2,900억 원(비중 11.2%, 0.2%p↓) 순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비중이 증가한 업종은 도·소매업(0.7%p↑), 부동산업(0.5%p↑),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0.3%p↑) 등이 있고, 제조업(1.3%p↓), 숙박·음식점업(0.2%p↓), 건설업(0.2%p↓) 등은 매출액 비중이 감소했다.





수도권(서울·인천·경기) 쏠림 현상은 전년 대비 다소 심화됐다. 수도권 소재 중소기업 수는 376만 9,943개로 전체 기업의 51.7%를 차지하면서 전년 대비 0.4%p 증가했고,


수도권 소재 중소기업 종사자도 946만 9,368명으로 전체 기업의 54.0%를 차지하며 전년 대비 0.3%p 증가했으며, 매출액도 1,560조 5,395억 원으로 전체 기업의 58.4%를 차지하며 전년 대비 0.3%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직형태별로는 개인기업이 641만 1,707개로 기업의 대부분을 차지(88.0%)하고 있으며, 비중은 전년 대비 0.4%p 감소했다.


개인기업 종사자는 1,008만 4,770명(비중 57.5%)으로 비중은 전년 대비 0.3%p 감소했고, 법인기업 종사자는 745만 6,412명(비중 42.5%)으로 비중은 전년 대비 0.3%p 증가했다.


개인기업 매출액은 927조 7,283억 원(비중 34.7%)으로 비중은 전년 대비 0.4%p 감소했고, 법인기업 매출액은 1,745조 5,736억 원(비중 65.3%)으로 비중은 전년 대비 0.4%p 증가했다.





업력별로는 7년 초과 기업이 287만 4,768개로 가장 큰 비중(비중 39.5%)을 차지했으며, 3년 이하 기업( 2020년 기준 3년 이하 기업은 2018년~2020년 사이 사업 개시한 기업을 의미)이 265만 3,467개로 두 번째(비중 36.4%)로 높았고, 3~7년 이하 기업은 175만 7,788개로 가장 작은 비중(비중 24.1%)을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여성경영인(여성 대표자) 중소기업은 295만 1,346개로 전체 중소기업의 40.5%를 차지했고, 비중은 전년 대비 0.2%p 증가했으며, 종사자수는 496만 4,157명으로 전체 중소기업 종사자의 28.3%를 차지했고, 비중은 전년 대비 0.1%p 증가했다.


여성경영인 중소기업 매출액은 499조 2천억 원으로 전체 중소기업의 18.7%를 차지했고, 비중은 전년 대비 0.3%p 증가했다.




중기부 노용석 중소기업정책관은 ”올해의 경우 중소기업 기본통계의 공표시기를 앞당기고, 중견기업을 중소기업에서 제외하는 등 통계의 시의성과 정확도를 높이는데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 기본통계가 중소기업 정책 현장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사항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fmebsnews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이브필라테스(부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